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과거사위 "라응찬·위성호 '남산 3억' 재수사하라"

신한금융, 채용비리 조사에 이어 남산 3억 재수사로 술렁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6일 신한은행 측이 2008년 이상득 전 의원 측에 3억원을 건넸다는 일명 '남산 3억원' 의혹에 대해 재수사를 권고했다.

과거사위는 이날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재판 과정에서 위증한 것으로 보이는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 위성호 현 신한은행장(당시 신한지주 부사장) 등 신한금융 전·현직 임직원 10명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권고하기로 했다.

남산 3억원 의혹은 2008년 이백순 전 행장이 라 전 회장의 지시로 비자금 3억원을 서울 남산자유센터 주차장에서 누군가에게 전달했는데, 돈을 받은 사람이 이상득 전 의원이고 이명박 전 대통령 당선축하금 명목의 금품이 아니냐는 의혹이다.

과거사위는 "수사 당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신상훈 전 신한지주 사장을 무리하게 기소했다"며 "신 전 사장이 비자금으로 조성해 개인 용도로 썼다는 경영자문료 중 상당 금액은 라 전 회장의 변호사 비용과 남산 3억원 자금 보전에 사용된 사실을 검찰이 확인하고도 라 전 회장을 혐의없음 처분했다"고 지적했다.

과거사위는 또한 "재판 과정에서 신한금융 전·현직 임직원들이 신 전 사장에게 불리한 거짓 증언을 조직적으로 한 사정을 파악하고도 방치하는 등 검찰권 남용이 의심되는 사정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신 전 사장은 6년간 재판 끝에 작년 3월 대부분 공소사실에서 무죄를 인정받았다.

신한금융은 최근 채용비리 의혹으로 전 계열사가 금감원 조사를 받고 있는 데 이어, '남산 3억원' 의혹이 재차 검찰 수사를 받게 되면서 크게 술렁이는 분위기다.
박도희 기자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0 0
    ㅋㅋㅋ

    2008년 뇌물이면 공소시효는 워떻게 되는 것인가?

  • 4 0
    만고역적 쥐가족

    애초에 돈박이는 정치를 해서 안될인물이었다. 종로구국해원 선거부정으로 600만원 벌금받고 비서해외 도피시킨자다. 그런놈을 이상득이 부의장하면서 재기시켜 서울시장하고 대통가지 해묵고 나랏돈 수백조 유실하고 지재산은 수십조로 만든놈이다. 아무튼 쥐가족은 나라에 해악만 끼친 역적 족속이다. 사거리 수사하여 구족을 멸하는 벌을 내리고 환수조치가 필요하다

  • 0 0
    '

    '''''

  • 10 0
    관훈라이트클럽-주진우 기자03

    이명박근혜는 감옥에 있지만..
    건당 몇십조단위의 국민세금을 빼돌릴때 부역했던
    주변인물들은 강남..해외부동산..등등 잘살고있고
    그중에 몇명은 감옥가지만 출감후에는 빼돌린돈으로
    적폐카르텔끼리 잘살고있다..
    https://podty.gslb.toastoven.net/meta/episode_audio
    /494072/186223_1541178017787.mp3

  • 11 1
    관훈라이트클럽-주진우 기자

    이명박근혜가 감옥간 위법액수는
    상대적으로 큰금액은 아니며
    사대강-해외자원-방산비리로 해외에 숨긴
    수십수백조 국민세금을 찾는게 핵심이다.
    물론 박정희때 사라진 베트남참전군인 급료와
    전투수당부터 시작해서..
    https://podty.gslb.toastoven.net/meta/episode_audio
    /494072/186223_1541178017787.mp3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