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박지원 "친박당 따로 생긴다. 원내교섭단체도 가능"

친박 홍문종 "친박신당 실체 이미 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6일 "시대정신에 어긋나게 친박당은 생긴다"며 자유한국당 분당을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앞으로 두고 보라. 정계개편의 불씨는 '손학규 대표로부터 나올 것'이라고 했는데 한국당이 인적 청산을 하면 친박이 나갈 거 아닌가? 그러면 바른미래당에 있는 몇 분들은 비박당으로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진행자가 '그러면 한국당은 비박당이 되고 친박당이 따로 생기는가'라고 묻자, 그는 "저는 생긴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친박당의 존립 가능성에 대해선 "(분기점이) 생기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존재 자체만으로도 국회의원 당선시킬 힘이 생긴다. 두고보라"며 "어떤 특정한 지역은 된다"며 TK에서의 생존을 점쳤다.

그는 이어 "제가 볼 때는 현행 선거법으로 하더라도 원내교섭단체가 구성된다"며 "시대정신에 어긋나기 때문에 찍을 사람은 별로 없는데 그 광팬들이 있잖나"라며 원내교섭단체 구성까지 전망했다.

친박 홍문종 한국당 의원도 이날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친박신당론에 대해 "지금 당에 남아 있었던 당을 지켰던 사람들의 문제만이 아니라 바깥에 있는 사람들이 지금 그렇지 않아도 부글부글 끓고 있다"며 "이분들(복당파) 가지고 다음 선거를 돌파할 수 없다고 지금 바깥에서 얘기 많이 하고 있다"고 친박당 창당을 시사했다.

그는 이어 "또 뭐 여의도라는 데가 대한민국 정치하는 사람들이 다 모여 있는 데 아니냐? 그런 사람들이 아직도 김무성 대표나 복당파나 탄핵에 관해서 하여간 여러 가지 행태를 보이는 사람들 용서할 수 없다, 이렇게 얘기하고 있기 때문에 제가 보기에는 우리가 지금 당 안에 있는 사람들이야 우리가 다 어떻게든지 하나가 된다, 이렇게 얘기하고 있지만 바깥에서 충분히 그런 요인들이 만들어지고 있어서 제가 생각하기에 우리 당으로서는 굉장히 그렇게 되면 불행한 사태가 올 수 있다"고 부연설명했다.

진행자가 이에 '친박신당에 대해서 굉장히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보고 있는 것 같다'고 묻자, 홍 의원은 "지금 현재 이미 그 신당의 실체가 있는 거다, 바깥에"라면서 "저희는 그런 사람들은 어떻게든지 당 안으로 끌어들여서 하나가 돼야 된다, 그렇게 얘기하고 있는 거고. 그렇다, 상황은"이라고 답했다.
정진형 기자

댓글이 17 개 있습니다.

  • 3 0
    방관자

    박지원의 정치촉은 노벨상감이여. ㅎㅎ

  • 0 3
    박지원

    당신도 목포에서는 이미 틀렸으니까
    친박당에 들어가 훈수놀이 해라.

  • 1 1
    복부인정권

    넌 위장전입 전문가당을 만들어라
    당원이 넘칠겨

  • 0 0
    '

    '''''

  • 1 0
    의원보좌관11명중에 일하는쪽은 절반

    이 안되고 나머지는 소선거구지역구관리나..
    언론사와 술자리..홍보..등등
    국민과는 관계없는일을 하고있고..
    결국 돈거래하다가 걸리면 개인일탈로
    꼬리자르기나 하고있다..
    의원수 1000명에 의원당 보좌관 2명씩이면
    총 3000명으로 현재 의원+보좌관=3600명 보다
    총숫자가 줄어서 세비증액없이 의원수 1000명이
    가능하다..

  • 0 0
    '

    '''''

  • 1 6
    박지원은 지랄말고

    국회의원 300명중 그동안 가장 많이
    처먹어 그 돈으로 전라도 똘마니들 관리한
    국회특활비 수억이나 토해 내고
    지껄여라.

    목포에 가봐라
    시민들이 박지원 당신 뭐라고 하는지?!

    나이가 80이면 나잇값을 해야지
    전라도 기회주의자 전형으로
    여기저기 참견하냐?

    가만 보면 마치 자신이 무슨 예견한것처럼
    하지만 알고 보면 아니더라.

  • 8 0
    ㄲㄲ

    인간말종~
    쓰레기들~
    줏어담든,내버리든
    쓰레기는 쓰레기지~~
    쓰레기가 꽃이될리가 만무한 패거리 집단
    망할날도 곧 다가오고 있어요
    그때를 기다리며
    만찬을 실컷 즐기거라~~~

  • 0 0
    '

    '''''

  • 0 0
    '

    '''''

  • 8 3
    현재 의원수가 300명이라

    김성태 자한당 원내대표같은 의원도..
    언론에서 보도하지만..
    유능한 국회의원이 1000명일때..
    김성태의원이 존재감이 있을까?..
    전혀 아닐것 같다..
    그래서 국민에게는 국회의원이
    많을수록좋다..

  • 6 0
    현재 의원300에 의원보좌관11명이면

    국회의원 300
    보좌관 3300
    합해서 3600명인데

    국회의원 1000명에
    보좌관 2명정도면
    합해서 3000명으로
    오히려 총숫자는 줄어서..
    세비증액없이 의원수 1000명이 가능..

  • 2 1
    결국 이지사기소는 민주당 분열목적

    이다..
    잉크한방울을 물에 떨어트리면 잉크입자가
    물에 퍼지면서 활발하게 운동하지만
    균일하게 퍼지고나면 입자운동이 최소화되는것처럼..
    정확히 50 대 50으로 민주당이 분열해야
    엔트로피가 최대로 되어 효과가 커진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의원수증가가 필수적인데..
    의원수증가는 합의가 어려우므로 결국 민주진영의
    내부 분열용으로만 작용하고..

  • 3 1
    친일매국집단은 민주진영이

    50대50 으로 지지율이 분산되는것이 친일매국집단이 승리하는
    최고의 조건 이라는것을 알고있다. 지지율이 50대50 으로 수렴할수록
    엔트로피가 커지는반면에 득표집중력은 감소하므로..
    노태우..김대중..김영삼 대선 3파전때처럼..
    노태우가 겨우 36.6%라는 낮은 득표율로도 당선..

  • 7 1
    작전세력의 실체는

    친일매국집단에 고용된
    알바들이다..
    정말 민주당원이면..
    분열을 지지할수 없으므로
    심지어 과거 통진당에도..
    있었고..미권스에도 있었는데..
    총선때 통진당을 지지하자고
    투표분열전략을 했고..민주당은
    총선 실패..
    항상 수법과 패턴이 똑같다..

  • 4 1
    친박은 탈당후 신당창당협박하지만

    서로 망하는것을 너무잘알고 있으므로..
    결국 양쪽 눈치나 보는 이도저도아닌..
    오씨나 유대표같은 어정쩡한 인물로
    타협된다는것을 오세이돈은 노렸을것같다..
    예를들면..자한당-오씨..평화당-이지사..민주당후보의
    3파전이면 자한당승리한다는 작전..

  • 1 1
    한가지 가능성이므로 오해없기를 바람

    작전세력은 일단 이지사에게 갖가지 시비를 걸어서
    민주당과 격리시킨후에..이지사가 평화당으로 가서
    대선후보로 나오도록 유도한다.
    이지사가 평화당으로 가면..이지사를 지렛대로 이용하여
    호남유권자와 수도권유권자를 분리시키는 동시에
    친일매국집단 합당작업 완료하고 대충 겉만 화려해
    보이는 가짜보수대선후보와 이지사의 대립구도와
    민주당후보의 3파전만들면 대선승리..

↑ 맨위로가기